• 남해대교

    "CNN이 선정한 한국에서 꼭 가봐야할 곳 3위!"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현수교!
    하동과 남해를 잇는 남해대교는 길이 660m, 높이 80m의
    아름다운 현수교로 1973년 개통된지 수십년이 지난 지금도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다리로 일컬어지고 있다.
    남해와 육지를 연결한 남해대교를 건너면 벚꽃터널이 반겨준다.
    봄이면 하늘이 보이지 않는 벚꽃의 터널이 장관이다.

  • 나비 & 더테마파크

    남해군의 수려한 자연환경에 나비생태공원을 조성하여
    자연환경의 중요성을 고취시키고 특색있는 테마관광지로 육성했다.
    나비생태공원의 나비생태관은 나비의 모양을 본 딴
    거대한 조형물로 이곳에는 제 1,2전시실, 나비온실,
    체험학습장, 표본전시실 등이 구성되어 있으며
    실외에는 나비 사육실과 식초 식물 재배 하우스 등이 구성되어 있다.
    특히 다양한 아이템별로 나비, 곤충을 보다 친숙하고 쉽게
    접할 수 있어 방문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 독일마을과 원예예술촌

    1960년대 어려운 시기에 조국근대화와 경제발전에
    헌신한 독일거주 교포들의 정착생활 지원과 조국의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는 삶의 터전을 마련해 주고
    독일의 이국문화와 전통 문화예술촌을 연계한 특색 있는
    관광지 개발을 위하여 지난 2001년부터 천연기념물 제150호가 있는
    남해군 삼동면 물건ㄴ리 일원 30,000여 평의 부지에
    남해군에서 30여억 원을 들여 기반을 조성하여
    70여동을 지을 수 있는 택지를 분양하였다.

  • 금산과 보리암

    해발 704m의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산 전체를 둘러싸고 있는
    기암괴석은 아름다운 해안과 맞물려 절경을 이루고 있다.
    금산이란 이름은 조선 건국 이전에 이성계가 조선의 개국을 앞두고
    보광산에서 백일간 기도를 올렸는데, 조선이 자신의 뜻대로 개국되자
    그 보답으로 산을 온통 비단으로 덮겠다고 한 것에 유래한다.
    마치 고운 비단 치마를 입고 있는 것처럼 수려하고
    눈부신 비경이 곳곳에 숨어 있다.
    금산의 제 1경인 쌍홍문을 비롯, 무려 38경이 해발 704m의
    조그마한 산에 자리하고 있다.

  • 상주 해수욕장

    상주은모래비치는 은빛 고운 모래로 이루어진 넓은 백사장,
    울창하고 아름다운 숲과 더불어 한려해상 국립공원의 청정 바다로
    이루어진 전국에서 몇 안되는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간직한 해수욕장이다.
    경관뿐만 아니라 전국 3대 기도도량 중 하나인 보리암이
    자리한 명산 금산을 단 하루 코스로 다녀올 수 있어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곳이기도 하다.

  • 송정 해수욕장

    상주은모래비치와 더불어 맑은 바닷물과 송림,
    부드러운 백사장으로 이뤄진 수려한 자연경관을 담고 있고
    탁 트인 남해바다가 한눈에 들어와 찾는 이들의 마음을 시원하게 열어준다.
    송정의 또 다른 매력은 해수욕장을 조금만 벗어나면
    몽돌과 기암괴석이 뒤섞인 단애의 해안을 구경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밖에도 송정까지 왔다면 아름다운 항구 미조항에 들러
    싱싱한 회를 맛보고, 어민들의 생활상도 느껴보자.

  • 가천다랭이마을

    다랭이마을은 2001년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환경부가
    자연생태 전국 최우수마을로 선정하였을 정도로
    자연환경이 잘 보전되어 주민과 자연이 조화를 이루며 살고 있는 곳이다.
    설흘산과 응봉산이 바다로 내리지를 45º~70º경사의 비탈에
    석축을 쌓아 108층이 넘는 계단식 논 680배미를 일구어 놓아
    조상들의 억척스러움을 느낄 수 있는 곳 국가지정 명승
    제15호 대한민국 농촌관광1번지 남해 '가천다랭이마을' 이다.

  • 해오름예술촌

    다양한 분야의 문화예술 전시 및 공연, 작가들의 작업공간,
    전통문화체험, 가족나들이 장소로 꾸며져 일년 내내
    문을 열어 놓고 사람의 정과 행복이 사는 동네로 만들어가고 있는
    해오름예술촌은 잃어버린 추억을 선물하고 가족의
    소중한 추억을 만드는 곳이다.

  • 남해대교

    "CNN이 선정한 한국에서 꼭 가봐야할 곳 3위!"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현수교!
    하동과 남해를 잇는 남해대교는 길이 660m, 높이 80m의 아름다운 현수교로
    1973년 개통된지 수십년이 지난 지금도 우리나라에서 가장 아름다운 다리로 일컬어지고 있다.
    남해와 육지를 연결한 남해대교를 건너면 벚꽃터널이 반겨준다.
    봄이면 하늘이 보이지 않는 벚꽃의 터널이 장관이다.

  • 나비 & 더테마파크

    남해군의 수려한 자연환경에 나비생태공원을 조성하여 자연환경의 중요성을 고취시키고
    특색있는 테마관광지로 육성했다. 나비생태공원의 나비생태관은 나비의 모양을 본 딴
    거대한 조형물로 이곳에는 제 1,2전시실, 나비온실, 체험학습장, 표본전시실 등이 구성되어 있으며
    실외에는 나비 사육실과 식초 식물 재배 하우스 등이 구성되어 있다.
    특히 다양한 아이템별로 나비, 곤충을 보다 친숙하고
    쉽게 접할 수 있어 방문객들의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 독일마을과 원예예술촌

    1960년대 어려운 시기에 조국근대화와 경제발전에
    헌신한 독일거주 교포들의 정착생활 지원과 조국의 따뜻한 정을 느낄 수 있는
    삶의 터전을 마련해 주고 독일의 이국문화와 전통 문화예술촌을 연계한 특색 있는
    관광지 개발을 위하여 지난 2001년부터 천연기념물 제150호가 있는
    남해군 삼동면 물건 일원 30,000여 평의 부지에 남해군에서 30여억 원을 들여
    기반을 조성하여 70여동을 지을 수 있는 택지를 분양하였다.

  • 금산과 보리암

    해발 704m의 그리 높지 않은 산이지만 산 전체를 둘러싸고 있는 기암괴석은
    아름다운 해안과 맞물려 절경을 이루고 있다.
    금산이란 이름은 조선 건국 이전에 이성계가 조선의 개국을 앞두고
    보광산에서 백일간 기도를 올렸는데, 조선이 자신의 뜻대로 개국되자
    그 보답으로 산을 온통 비단으로 덮겠다고 한 것에 유래한다.
    마치 고운 비단 치마를 입고 있는 것처럼 수려하고 눈부신 비경이 곳곳에 숨어 있다.
    금산의 제 1경인 쌍홍문을 비롯, 무려 38경이 해발 704m의 조그마한 산에 자리하고 있다.

  • 상주 해수욕장

    상주은모래비치는 은빛 고운 모래로 이루어진 넓은 백사장,
    울창하고 아름다운 숲과 더불어 한려해상 국립공원의 청정 바다로
    이루어진 전국에서 몇 안되는 아름다운 자연 경관을 간직한 해수욕장이다.
    경관뿐만 아니라 전국 3대 기도도량 중 하나인 보리암이 자리한
    명산 금산을 단 하루 코스로 다녀올 수 있어 관광객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는 곳이기도 하다.

  • 송정 해수욕장

    상주은모래비치와 더불어 맑은 바닷물과 송림, 부드러운 백사장으로
    이뤄진 수려한 자연경관을 담고 있고 탁 트인 남해바다가 한눈에 들어와
    찾는 이들의 마음을 시원하게 열어준다.
    송정의 또 다른 매력은 해수욕장을 조금만 벗어나면 몽돌과 기암괴석이
    뒤섞인 단애의 해안을 구경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밖에도 송정까지 왔다면 아름다운 항구 미조항에 들러 싱싱한 회를 맛보고,
    어민들의 생활상도 느껴보자.

  • 가천다랭이마을

    다랭이마을은 2001년 우리나라에서 처음으로 환경부가 자연생태
    전국 최우수마을로 선정하였을 정도로 자연환경이 잘 보전되어
    주민과 자연이 조화를 이루며 살고 있는 곳이다.
    설흘산과 응봉산이 바다로 내리지를 45º~70º경사의 비탈에 석축을 쌓아 108층이 넘는
    계단식 논 680배미를 일구어 놓아 조상들의 억척스러움을 느낄 수 있는 곳
    국가지정 명승 제15호 대한민국 농촌관광1번지 남해 '가천다랭이마을' 이다.

  • 해오름예술촌

    다양한 분야의 문화예술 전시 및 공연, 작가들의 작업공간, 전통문화체험,
    가족나들이 장소로 꾸며져 일년 내내 문을 열어 놓고 사람의 정과
    행복이 사는 동네로 만들어가고 있는 해오름예술촌은 잃어버린 추억을
    선물하고 가족의 소중한 추억을 만드는 곳이다.